• 홈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RSS센터
  • 전체 체육행사일정
  • 홈


대회정보 > 아시아 하계,동계

HOME > 대회정보 > 아시아 하계,동계


아시아경기대회의 창설 움직임이 싹튼 것은 제2차세계대전의 종결 이후 아시아 각 민족이 열강의 식민통치로부터 벗어나고, 민족의 독립과 자결의 움직임이 스포츠계에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부터이다. 1947년 당시 인도의 국제올림픽위원회(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IOC) 위원이었던 손디가 뉴델리에서 개최된 아시아국제회의에서 아시아경기연맹 설립을 제의하였다. 이듬해 8월 제14회 런던올림픽 기간중 한국을 비롯하여 중국·필리핀·버마(지금의 미얀마)·인도·실론(지금의 스리랑카) 등 6개국 대표가 모여 아시아경기대회 개최를 위한 최초의 협의회를 가졌다. 이 회의에서 제1회 아시아경기대회를 1950년 중에 인도의 뉴델리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하고, 연맹헌장 작성 등 준비업무를 위한 소위원회를 한국의 신기준(申基俊) 등 4인의 위원으로 구성하였다.
2015_05_poto202.jpg
1949년 2월에 뉴델리에서 9개국 12명의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아시아경기연맹(Asian Games Federation, A.G.F.) 조직을 위한 협의회가 개최되고, 이 때 제정한 헌장이 IOC에 의해 승인됨으로써 정식 출범하였다.
대회의 전신은 일본, 중국, 필리핀에서 13년 전부터 1934년까지 10회를 개최하고 중단되었던 극동선수권대회와, 1934년 인도·아프가니스탄·실론·팔레스티나가 참가하여 열렸던 서아시아경기대회로서, 이 두 대회가 합병하여 부활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1952년 7월에 아시아경기연맹 정식회원국으로 가입하였다. 1981년 11월 26까지 호칭되던 아시아경기연맹은 뉴델리에서 개최된 아시아경기연맹총회에서 연맹명칭을 아시아올림픽평의회(Olympic Council of Asia, O.C.A.)로 개정할 것을 발의하여 승인하였다.
1981년 11월 26일과 1982년 11월 16일의 아시아경기연맹총회에 참가한 나라는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창립회원국이 되었다. 1982년 아시아올림픽평의회 총회에서 차음으로 제10회 대회를 서울로 유치하였다.
 
아시아 동계스포츠의 전반적인 발전과 협조를 도모하기 위해 개최되는 겨울스포츠 축제이다. 동계아시안게임은 1982년 출범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의 결정에 따라 1986년 일본 삿포로에서 첫 대회를 열었고 이후 4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그러나 제8회 동계올림픽은 오는 2017년, 6년 만에 개최될 예정이다. 이는 2009년 7월 3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제27차 총회’에서 아시안게임과 동계아시안게임을 각각 동·하계올림픽이 열리기 1년 전에 개최하기로 결정하였기 때문이다.